왼쪽타이틀이미지

상담전화 온라인예약서비스오시는길수술체험기의료상담
서브비주얼 이미지

비문증 > 망막 > 비문증

비문증(날파리증)이란

눈앞에서 작은 물체가 떠다니는 현상을 비문증상이라고 합니다. 눈 속 유리체(초자체)라는 곳 에 부유물질이 생기는 것으로 숫자도 여러 개일 수 있으며 각가지 형태로도 나타납니다. 파 리나 모기같은 곤충 모양, 점 모양, 동그란 모양, 아지랑이 모양, 실오라기 같은 줄 모양 등 다양한 형태로 보이며 수시로 여러 형태로 변할 수도 있습니다. 때로는 눈을 감아도 보일 수 있으며 보고자 하는 방향을 따라 다니면서 보이는데, 맑은 하늘이나 하얀 벽, 하얀 종이를 배경으로 보았을 때는 더욱 뚜렷하게 보입니다. 시선의 중심에 있는 경우도 있고 조금 옆에 위치할 수도 있습니다.

원인 및 증상

비문증의 대부분은 특별한 원인없이 자연발생적이며 나이가 많아지면서 더욱 잘 생깁니다. 특히 근시가 있는 사람, 백내장 수술 후, 눈속에 충혈이나 염증을 앓은 경우에는 대부분 비 문증상이 있습니다. 비문증상 즉 눈앞에 떠다니는 물체를 인위적으로 제거할 수는 없습니다. 눈앞에서 어른거려 불편을 느낄 때는 잠시 위를 쳐다봤다가 다시 주시하면 일시적으로 시선 에서 없어질 수는 있습니다. 비문증상이 있는 사람은 그 물체에 대해 자꾸 신경을 집중시키는 습관이 생기는데, 신경을 집중시키고 걱정을 한 행위는 증상을 해결하는데 아무런 도움이 안될 뿐 시간적으로나 정신 적으로도 손해일 뿐입니다. 가장 좋은 해결 방법은 그 물체를 무시하고 잊어버리는 것 뿐입 니다.

치료

정밀한 진단 후 망막열공이나 망막박리등의 망막질환이 동반되지 않은 단순한 비문증은 치료 하지 않아도 됩니다. 그러나, 비문증이 심하여 일상생활에 많은 불편을 느끼는 경우에는 선 택적으로 수술젓 치료를 통해 유리체 혼탁(비문증)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. 망막열공이나 망막박리가 동반된 경우에는 레이저 또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합니다.

빈 도 원 인 치 료
80% 단순 노화에 의한 유리체 변성 필요 없음
20% 유리체출혈, 망막열공, 망막박리, 포도막염등 치료가 필요한 질병 발생 원인에 따라 적절한 치료가 필요함
맨위로